황교안 대권도전도 헌재 탄핵선고에 달렸다?


‘기각’시 사의 표명 가능성 높아


인용되면 대선 출마는 어려울 듯


선고 당일 10일엔 공식일정 없어


평일 일정 없는 건 탄핵 가결 후 처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국무위원 간담회를 개최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선고에 대비했다.



황 권한대행 측은 헌법재판소 결정에 따른 시나리오를 구성해 대책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장관 10여명이 참석하는 주요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를 가질 예정이었지만 전날 탄핵심판 날짜가 확정되면서 이를 취소하고 모든 국무위원이 참석하는 간담회로 확대했다.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황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탄핵심판 결정 이후 상황을 검토하고 분야별 대책을 점검했다. 특히 헌법재판소의 선고 결과에 따라 탄핵찬반 집회가 과격해질 수 있다고 보고 치안유지 대책 마련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경계태세를 당부하고,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보복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헌재의 탄핵 심판 결정에 따라 그간 대선 출마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황 권한대행의 행보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탄핵 소추안이 기각되면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에 즉시 복귀하고 황 권한대행은 청와대를 방문해 그간 국정운영을 보고하면서 사의를 표명할 가능성이 높다. 과거 참여정부 시절 고건 전 권한대행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기각된 2004년 5월 14일 당일 사의를 표명했다.

반면 탄핵안이 인용되면 황 권한대행이 향후 60일 동안 박 대통령의 공백을 메우면서 차기 대선 관리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만큼, 대선 출마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총리실 관계자는 “선고 결과를 누구도 예상할 수 없는 만큼 각각의 상황에 대비한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며 “황 권한대행이 대국민담화를 발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선고 당일인 10일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평일에 공식 일정이 없는 것은 지난해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이후 처음이다. 황 대행은 집무실에서 TV를 통해 선고 과정을 지켜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8:19

© algoldandsilverexchang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