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선거인단 250만명 넘을까






강원 춘천시 시의회 회의실에서 6일 국민의당 강원지역 최고위원회의가 열린 가운데 손학규 전 민주당대표(왼쪽부터), 박지원 대표, 안철수 전 대표, 주승용 원내대표가 회의를 하고 있다. 춘천=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를 뽑기 위한 당내 경선 선거인단 신청자가 6일로 140만명을 돌파하면서 흥행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은 6일 오후 142만7,490명을 기록해 2012년 총 선거인단인 108만명을 일찌감치 돌파했다.

당내에서는 경선 열기가 고조되면서 애초 목표치인 200만명을 넘어 250만명의 ‘매머드급’ 선거인단 구성까지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발 빠르게 선거인단 모집을 시작해 유권자들의 관심을 모았고, 정권교체의 열망까지 더해지면서 예상을 상회하는 선거인단이 모였다”고 고무된 분위기를 전했다.

선거인단 규모가 예상치를 웃돌며 대선 주자 캠프도 경선에 미칠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 측은 강점인 ‘민주당 지지층’이 희석될 수 있지만, ‘1위 대선주자’라는 여론이 반영될 수 있어 나쁠 것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조직표를 넘는 대중표에 기대를 걸고 있다. 안 지사 캠프의 박수현 대변인은 “선거인단이 늘어나는 속도를 보면, 선거가 매우 역동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중도ㆍ보수로 확장성이 큰 안 지사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경선룰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경선 진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측은 현장투표 40%, 여론조사 30%, 공론조사 30% 안을 고수하고 있지만,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은 현장투표 80%와 숙의배심원제 20%안을 최종안으로 못 박고 있어서다. 애초 경선룰 확정 목표시한인 지난달 28일에서 일주일 가량이나 늦어진 데다가, 경선 일정이 지연되면서 손 전 대표 측이 주장하는 ‘선거인 명부 없는 현장투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민의당 한 지역위원장은 “현재 당력으로 250여곳의 현장 투표소를 관리하는 게 가능할지 의문인데다가, 한 곳이라도 조직선거 등 부정이 드러나면 경선 공정성이 심각하게 훼손될 수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반면 손 전 대표 측은 “여론조사도 문제가 있기는 마찬가지”라며 “해 보지도 안 된다고 하는 것은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국민의당 지도부는 이달 8일까지 합의가 되지 않으면 최고위에서 경선룰 결정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7:58

© algoldandsilverexchang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