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탈당설 또… 속앓이 하는 문재인


현실화 땐 내부 균열 타격


끌어안자니 갈등 진화 고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대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실에서 탈당 관련 내용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 대표의 탈당설이 또 다시 제기되면서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의 속앓이도 심해지고 있다.



당 경선과 대선을 앞두고 덧셈의 정치를 해야 하는 문 전 대표지만, 각종 현안을 놓고 이미 감정의 골이 깊어진 상황에서 김 전 대표를 마냥 끌어 안을 수도 없기 때문이다.

김 전 대표는 3일 민주당 안팎에서 급속히 확산된 탈당설에 대해 “탈당 얘기는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출마설에 대해서도 “내가 무모하게 아무렇게나 얘기하는 사람이 아니다. 착각하지 말라”고 했다. 전날 김 전 대표가 일부 측근 의원들에게 2월 임시국회에서 상법개정안 처리 등이 무산된 상황에 반발해 문 전 대표와 당 지도부를 향해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탈당설이 또다시 불거졌다. 이에 김 전 대표가 일단 선을 그은 셈이다. 하지만 그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이 끝나고 나면 새로운 정치적 분위기가 만들어질 수 있다”며 “이런 것들을 다 참고 해야지 무슨 결심이든 할 것 아닌가”라고 여지를 남겼다.

잊을 만하면 터져 나오는 김 전 대표의 탈당설로 가장 곤란한 쪽은 문 전 대표다. 경제민주화의 상징으로 알려진 김 전 대표가 탈당할 경우 단순히 의원 한 명 빠져 나간 것 이상의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또 일부 의원들이 동반 탈당할 경우 균열이 심해지면서 예상치 못한 내부 갈등에 직면할 수도 있다.

문 전 대표 측은 최근 캠프 비상경제대책단장으로 영입한 이용섭 전 의원을 급히 투입하면서 진화에 나섰다. 김 전 대표 시절 비대위원으로 활동한 이 전 의원은 이날 김 전 대표를 만난 뒤 “김 전 대표가 실제 상법개정안 처리가 불발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면서 ‘경제민주화 의지가 너무 약한 것 같다’고 했다”며 “하지만 정권 교체를 위해 꼭 필요한 분이라 당에 계속 남아계셨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했다”고 했다.

김성환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7:42

© algoldandsilverexchang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