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먼저 바꿨어야” vs “탄핵까지 못 왔다”

박지원, 선 총리교체 거부한 민주당ㆍ문재인 책임론 제기


심상정 “탄핵 피하려는 타협안, 국민 뜻 아니었다”


추미애 “박지원 우기는 것… 지지율 폭락하고도 고집”








28일 오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야당 4+4 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email protected]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의 특검 연장 거부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해 모인 자리에서 때아닌 ‘책임 공방’으로 신경전을 벌였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4당은 이날 국회에서 특검법 직권상정을 포함한 황 권한대행 탄핵 공조 여부를 논의하는 회동을 진행했다.

그러나 회동이 시작되자마자 지난해 탄핵정국에서 ‘선(先)총리 교체, 후(後) 탄핵’을 주장했던 국민의당이 당시 이를 거부했던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 민주당과 정의당이 반발하면서 불꽃이 튀었다. 특검 연정 무산이 야권 내부의 ‘선명성 경쟁’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이런 사태를 처음부터 예상했기에 '선 총리 후 탄핵'을 요구했다. 그러나 일부에서 탄핵이 어렵다고 하고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이것을 거부한 것은 참으로 잘못된 일"이라며 "거부하신 분들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고 그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당시 ‘탄핵 전 황교안 총리부터 교체하자’고 했지만, 이를 민주당이 거부하면서 특검 연장 불승인 사태로 이어졌다는 주장이다.

당시 민주당과 함께 총리 선출을 반대했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먼저 반박에 나섰다. 심 대표는 "저는 견해가 다르다. 선총리 제안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피하기 위한 타협안"이라며 "국민의 뜻은 어떤 타협 없이 박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는 것이었고, 그 뜻을 야당이 수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불가피하게 황 권한대행 체제로 갈 수밖에 없을 때 그를 철저히 견제하고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황 권한대행의 국정농단 의도를 좌절시켜야 했다"면서 "정의당은 특검법을 발의할 때도 특검 수사대상이 대통령이기 때문에 특검 연장 승인권한을 대통령에게 주어선 안 된다고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도 즉각 반발했다. 추 대표는 "당시 대통령은 총리에 대해 어떠한 권한을 이양한다는 말도 하지 않았는데 총리에 대해 서로 정치권 잿밥 놀음을 했다면 탄핵 국면까지 끌고 갈 수 없었을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추 대표는 "민주당은 당론으로 대통령 즉각 퇴진과 불응시 탄핵을 총의로 모았다. 그런 총의를 모으는 것은 의원 각자의 판단이고, 특정 대선주자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는 것을 명백히 말씀 드린다"며 “야4당은 서로 남 탓보다는 철저한 공조 통해 탄핵 때처럼 이번에도 충실하게 힘을 모으자”고 덧붙였다.

그러자 박 대표는 재차 언성을 높이며 "남 탓이 아니다. 자기 탓이다. 국민의당과 제가 선총리 대안을 제시했다. 최순실ㆍ우병우 사단을 인적청산하고 탄핵을 추진한다는 것이었다"며 "그렇지만 당시 모 대통령 후보는 혁명적 상황의 청소 운운하면서 이것을 거절했기 때문에 오늘을 예측하지 못한 것"이라고 끝까지 문 전 대표의 책임론을 부각했다.

심 대표와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 등이 중재에 나서면서 더 이상의 확전은 이뤄지지 않았으나, 회동 후에도 양측의 감정의 골은 여전했다. 추 대표는 이날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박 대표의 발언을 겨냥, “박 대표가 우기는 것이다.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그것(선 총리 후 탄핵) 때문에 국민의당 지지율이 폭락했는데 끝까지 그 고집을 한다”고 날을 세웠다.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23

© algoldandsilverexchang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