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파면]국민의당 “위대한 국민 승리… 대한민국 통합에 모든 것 던지겠다”








주승용(가운데)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0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인용 결정이 내려진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관련, 대한민국의 혼란을 막고 통합에 전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박지원 당 대표는 10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장에서 헌법재판소의 박 대통령 탄핵 결정을 당 지도부와 함께 지켜 본 뒤 “박 대통령은 탄핵됐고 위대한 국민은 승리했다”며 “국민의당이 국민의 혼란과 불안을 극복하고 대한민국을 통합하는데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헌재의 결정에 모두 승복하고 각자의 위치에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며 “국민의당은 국민통합으로 87년 체제 종식, 정권창출, 국가대개혁에 매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경진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대통령 탄핵으로 정치가 문제가 되는 시대를 끝내고 정치가 해법이 되는 시대의 시작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탄핵이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 돼야 한다”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역사적 불행을 딛고 새로운 국가를 건설할 책임은 여야를 넘어 전체 정치권에 있다”고 강조했다.

당 경선후보들도 각자 입장을 밝혔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우리는 이제 시민혁명 정신으로 새로운 나라 건설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며 “분열된 나라를 개혁의 정신으로 통합하고 무너져가는 경제 살려서 일자리 만들어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정배 전 공동대표는 “탄핵을 격렬 반대해 왔던 사람들의 자유의사표시도 계속 존중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탄핵 심판 생중계를 이동 중인 차량에서 휴대폰으로 시청했으며, 관련 입장을 별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예정이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작성일 2018-04-01 12:38:51

© algoldandsilverexchang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